월요일, 12월 9, 2019
Home > 관련정보 >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

아직 태양이 떠오르진 않았지만 하늘이 밝아져가고 있는 중이며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를 하기 위해서
숙소에서 나온 내눈에 비친것은 이른시간인 지금 신규에 불이 켜져있고
바쁘게 일하고 있는 사람들이 보였으며 입구에 가까이 다가가자 초췌한 모습의 순위가 보였다.
그렇게 접속하자 마자 다운 노가다를 시작하였고 요구하는 물량을 채우기 위해서라지만
아무래도 체력도 생각해야하는지라 3시간 일하고 1시간 쉬로 하는식으로 진행이 되었다.

쉬는시간을 뺴고도 일한시간만 따져도 18시간을 일했고 운반횟수로 따지면
220회를 왕복하여 덕분에 정산을 받으면서 200EXP와 2회의 레벨업을 얻을수가 있었다.
대장간에서 받은 고리갑옷을 입었고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는 맞게 조정이 되었고 그리고 그 위에 벨트를 착용하여 소드를 걸친뒤에 배낭을 어깨에 매었다.
오늘은 혼자 사냥을 하러 나가기로 결심을 했고 능력치가 오르는것도 좋긴하지만 언제까지 신규일만 할수는 없는 법이니 못잡아도 사냥이다.

숲은 새들의 노랫소리로 가득하였고 아직까지는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라던가 위협이 될만한 것들은 나오지 않았다.
아무래도 낮이기도 하고 약초밭도 지나지 않은 만큼 마을 인근이니깐 위협적인 몬스터가 있기에는 무리가 있지 않을까 싶었다.
그떄에 낲으로 강아지 보다는 조금 크지만 귀여운 털복숭이들이 4마리가 수풀에서 나와 길을 가로 질러가는것이 보여 신기한 나머지
그중 마지막 한마리를 손으로 잡아서 들어보니 놀라서 재빨리 사방으로 흩어졌다.

몇번을 구르고 다시 일어서 HP부터 확인하고 물론 달려와서 들이받은 도약의 힘도 있겠지만
그래도 한방에 HP가 1/3이 없어져 버려 아마 갑옷마져 입지 않았다면 절반이상 날아갔을 것이었다.
조금 거리를 두고 신규다운로드사이트순위는 다시 달려서 들이받으려고 생각한것인지 달리기전에 발을 구르고 있었다.
영화나 만화였다면 여기서 승부라도 내는냥 일어나닐 기다렸다가 다시 승부를 내겠지만
그러한 승부에 대한 로망이 없어서 이제막 일어나려는 몬스터뒤로 달려서 공격항렸다.

레벨업했다는 시스템 문구와 함께 몬스터는 숨을 멈추었고 어떻게 처리해야 하나
고민을 하면서 이건 거의 거친 정도가 청소할때 솔같다는 느낌이 들정도로 거칠었다.
어느세 저녁노을이 지는지 하늘이 주황빛과 검푸른 빛이 뒤섞이고 있었고 도망치면서
한마리씩 잡다보니 레벨이 어느세 10을 찍었고 다시한번 갑옷을 선물해준 대장장이 어르신께 마음으로 감사를 드렸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